상세보기

독일, 2018년 신규 전기차 모델의 각축전 전망 자동차부품업계 역시 시장 변화에 따른 대응책 마련 돌입 정하나 기자입력 2018-03-08 18:51:46

● 2017년 독일 전기자동차 판매, 역대 최고 성과 기록
독일 자동차업계 내에서는 E-모빌리티가 이미 몇 년 전부터 큰 화두에 올랐으며, 다수의 기업이 유럽 내 전기자동차 고속충전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협업하고 있다. 더불어 스타트업 기업을 매입하거나 자동차 분야 외의 기업이나 연구소 등과도 협력을 통해 변화를 일궈내고 있다.


독일 자동차청(KBA)에 따르면, 2017년 독일 전기자동차 신규 등록대수는 2만 5,056대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으며 이는 전년대비 119.6%에 이르는 높은 증가율을 보여주고 있다. 작년 독일 자동차 총 신규 등록대수는 344만 대이며, 이는 전년대비 +2.7%가 증가한 수치이다.


이는 무엇보다 전기자동차에 대한 세제 혜택과 더불어 구매 시 지원금 등의 혜택 및 충전시설 확충 노력 등이 어느 정도 구매 수요를 뒷받침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전기자동차 구매 시 10년간 자동차세 면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구매 시 3,000유로, 순수전기자동차 구매 시 4,000유로가 지원되고 있다.


그러나 신규 전기자동차 등록대수는 총 연간 판매량의 0.7%에 불과해 여전히 기존의 내연기관 자동차 대비 보급량은 미미한 수준이다.


하지만 다수의 독일 주요 완성차 기업이 총 12개의 모델 출시 계획을 발표해 많은 기대와 주목을 끌고 있다.

 

● 2018년에 출시되는 전기자동차, 성능과 가격 면에서 주목
2018년 2월 첫 출시 모델은 영국에서 생산되는 닛산 전기자동차 모델 리프(Leaf)의 2세대 모델로 이미 독일 사전 주문 예약 건이 1,000대, 전 세계적으로는 1만여 대에 이르고 있다. 리프는 2010년 첫 출시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약 28만 5,000대가 판매돼 현재까지 전기차 모델 순위 1위를 기록하며 가장 성공적인 전기자동차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독일 아헨 대학의 스타트업 e.Go Life는 2018년에 이어 2019년부터 본격적인 전기자동차 모델 생산을 돌입할 계획이다. 해당 기업이 생산하게 될 3.35m 길이의 전기차는 친환경 보조금 등의 혜택으로 기준가 1만 5,900유로 보다 낮은 1만 1,900유로로 판매될 예정이다.


이 모델은 리튬이온 배터리를 기반으로 1회 충전 시 약 100㎞ 주행이 가능하며, 일반충전은 6시간, 고속충전은 약 3시간이 소요된다. 아울러 각각 115㎞와 150㎞의 주행거리를 보유한 40㎾와 60㎾ 모델이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1만 7,400유로, 1만 9,000유로에 판매될 예정이다.


e.Go Life의 전기차 모델은 이미 사전 주문 예약 건이 1,600대에 이르며, 2019년부터 연간 2만 대 생산이 예정돼있다.

 

2018년 출시 예정인 닛산 Leaf의 전기자동차

자료원: 닛산 홈페이지

 


<독일2> 2018년 출시 예정인 e.Go Life의 전기자동차
자료원: e.Go Life 홈페이지

 

● 엇갈린 전망 속 자동차부품업계, 시장 대응에 박차
독일 자동차 산업계는 전기자동차 판매 확대 양상과 더불어 전기자동차로의 전환 시점에 놓여 있다.


독일 두이스부르크-에센 대학 소속 자동차 리서치센터(CAR: Center Automotive Research)의 최신 박사논문에서 추산한 바에 따르면, 이는 한편으로 자동차부품업계 대기업의 매출 24~50%에 이르는 손실을 가져올 수 있다는 우려가 부각되고 있다(이는 현재 판매되는 내연기관 모터와 기어용 부품을 합산한 것).


반면, Continental 데겐하르트(Elmar Degenhart) CEO는 내연기관이 빠른 시일 내에 해체될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하고, 기술이 지속적으로 개발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데겐하르트는 자동차 무게를 줄여줄 수 있는 전고체 배터리가 2023년 전에는 대량 공급될 수 없을 것으로 전망해 2025년 이후에도 전기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자동차가 전세계 자동차 생산의 20%를 상회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부품 대기업 중 하나인 쉐플러(Schaeffler)는 2030년 모든 자동차의 30%가 더 이상 내연기관을 갖고 있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이에 대한 대응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쉐플러의 로젠펠트(Klaus Rosenfeld) CEO는 “당사는 전기자동차 시대에 대한 대비를 잘 하고 있다”라며 “우리의 제품 포트폴리오는 아주 광범위하다. 쉐플러는 현재 20개의 고객 프로젝트 작업을 하고 있는데, 이 중 4개의 시리즈가 전기차량용이며, 이 때문에 기존의 자동차부품기업인 쉐플러가 시스템 기술을 증축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말레(Mahle) 역시 해당 회사 포트폴리오의 대부분이 내연기관 모터용인데, 이 기업 역시 전기동력 부품에 투자를 확대시키고 있다. 동사의 슈나이더(Wolf-Henning Schneider) 대표이사는 자체 개발 예산을 2016년에 1억 유로 증원했다. 현재 해당 회사의 모든 R&D 비용의 3/4가 E-모빌리티에 투입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말레는 2017년 5월 성사된 Nagares(이후 Mahle Electronics) 인수 건으로 전자업계 내 입지를 강화하며, 차량 뒤 축에 2개의 48V 동력 공급장치를 장착한 소형 도심용 전기차량 콘셉트를 2017년 9월 개최된 IAA에서 첫 선을 보인 바 있다.

 

말레(Mahle)의 도심용 전기 차량 콘셉트
자료원: www.elektroauto-news.net


● 전망 및 시사점
2018년은 전기자동차 모델이 기존의 소형에서 중형급, SUV로 보다 더 확대될 전망이며, 전기자동차시장 내 주도권을 차지하기 위한 글로벌 기업의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국내 자동차 및 부품기업의 공격적인 시장 공략 행보가 필요한 시점이다.
또한 전기자동차의 고기능·고부가가치 부품 수요에 발맞춰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독일 완성차 기업의 행보를 볼 때 고품질 제품 개발과 더불어 기존의 거래선을 돈독히 해나가며 유연하게 대응하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 자료 : KOTRA 해외시장뉴스
 

정하나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